박영선 사실상 출마 선언…야권은 '단일화' 기싸움
MBC News

MBC News

816Subscrice


◀ 앵커 ▶

지난주 임시국회가 마무리되면서, 정치권에서는 보궐 선거 레이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있습니다.

여권의 유력 후보인 박영선 중소 벤처 기업부 장관은 사실상 서울시장 출마 의사를 밝혔고, 야권에선 3자 대결시 승패를 따지면서 단일화를 둘러싼 기싸움이 가열되는 모습입니다.

조명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서울시장 출마의 뜻을 더욱 분명히 했습니다.

[박영선/중소벤처기업부 장관(CBS '김현정의 뉴스쇼')]
"당이 필요하다는 요청에 대해서는 상황이 매우 어려워졌기 때문에 저도 매우 크게 비중을 두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박 장관은 문재인 정부 초심으로 돌아가 국민들의 질책을 경청할 필요가 있다며 '더 품이 큰 민주당'이라는 말을 내놓았습니다.

야권의 유력 후보로 떠오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직접 겨냥했습니다.

[박영선/중소벤처기업부 장관(CBS '김현정의 뉴스쇼')]
"'갈지 자' 행보를 지속하는 분에게 서울을 맡겨도 되느냐에 대한 어떤 그런 물음 이런 것도 지금 지속되고 있습니다."

## 광고 ##단일화를 둘러싼 야권 내 기 싸움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이번 주 안철수 대표와 만날 것이라면서, 단일화 실패 시 '3자 대결' 구도까지 언급하며 안 대표의 결단을 압박했습니다.

[오세훈/전 서울시장(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나중에 단일화될수록) 단일화의 확률은 점점 낮아질 수밖에 없는 거죠. 3자 대결을 염두에 두고 출마해야 한다는 충고를 해주시는 분들이 많았기 때문에…"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더 나아가 당 대 당 통합은 어려운 일이며 3자 대결 구도에서도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정당 통합이라는 거는 있을 수도 없는 일이에요. 전혀 상상하지를 못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3자 구도에서도 승리 가능하다고 보시는지?) 나는 승리할 수 있다고 생각을 해요."

김 위원장은 당 지도부와 만난 자리에서도 안철수 대표는 "끝까지 갈 사람"이라면서 "3자 대결로 준비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처럼 단일화를 놓고 국민의힘과 맞서고 있는 안철수 대표는 오늘 무소속 홍준표 의원과 대구에서 만난 사실이 공개됐습니다.

안 대표 측은 우연히 만났다고만 했는데 홍준표 의원은 MBC와의 통화에서 "안철수를 짓누르려고 하면 낭패를 볼 것"이라며 단일화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MBC뉴스 조명아입니다.

(영상취재: 양동암 / 영상편집: 우성호)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email protected]
▷ 카카오톡 @mbc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