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조 호주 장갑차 수주 결승…한화 '레드백' 완전체 첫공개 [영상]
중앙일보

중앙일보

12Subscrice


총사업비가 최대 22조 8000억원(270억 호주달러)에 이르는 호주 육군의 차세대 보병전투장갑차 사업 최종 경쟁 후보에 오른 한화디펜스의 '레드백(Redback)' 완제품이 12일 호주 현지에서 처음 공개됐다. 레드백이 수주에 성공할 경우 후속 군수 등을 포함해 최대 10조원에 이르는 실적을 거둘 것으로 방산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현재 호주군은 450여대의 궤도형 장갑차를 새로 들이는 '랜드(LAND) 400' 3차 사업을 벌이고 있다. 미국 제너럴다이내믹스 랜드시스템(GDLS) 등 4개 업체가 입찰에 뛰어들었는데, 지난해 레드백과 독일 라인메탈 디펜스의 '링스(Lynx) KF41'이 최종 후보에 올랐다. 
 
호주군은 다음달부터 두 기종의 성능ㆍ방호ㆍ화력 등을 본격적으로 평가한다. 오는 10월까지 평가를 모두 마치면 내년 상반기 중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호주 맹독류인 '붉은등과부거미'에서 이름을 따온 레드백은 한국 육군이 2009년부터 실전 배치한 K-21 장갑차를 기반으로 호주 육군의 요구 성능에 맞춰 개발했다. 그러다 보니 차체는 한화디펜스가 만들지만, 포탑을 비롯한 주요 무장과 센서는 이스라엘 업체에 맡겼다. 
 
이와 관련, 한화디펜스 관계자는 "레드백은 다른 국산 무기체계와 달리 태생부터 호주시장을 겨냥해 만든 것"이라며 "국산화율을 높이기보다 글로벌 방산 기술을 접목해 해외시장에 맞는 체계를 만드는 것에 주안을 뒀다"고 설명했다. 
 
차량가 중 이스라엘제가 차지하는 비중은 금액으로 따져 20~30% 정도라고 한화 측은 밝혔다. 이날 선보인 완제품은 호주 현지에서 조립한 것이다.
...

기사 원문 : https://news.joins.com/article/23968628?cloc=dailymo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