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토비’, 가상인간 ‘래아’…CES 깜짝스타로 떴다
중앙일보

중앙일보

12Subscrice


집안을 잔뜩 어지럽혀 놓고선 청소로봇을 부려먹는(?) ‘진짜’ 반려견과 신제품을 소개하는 ‘진짜 같은’ 인공지능(AI) 가상인간-.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소비자가전쇼(CES) 2021’의 개막 첫날인 11일(현지시간) 삼성전자와 LG전자의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깜짝 스타’로 떠오른 이들이다. 이날 행사에서 주요한 신제품·신기술과 혁신 슬로건을 소개한 사람은 각각 승현준 삼성리서치 소장과 김진홍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이었지만, 이들만큼 주목 받은 건 강아지 ‘토비’와 가상인간 ‘김래아’였다. 
 

 ━
  강아지 ‘토비’, AI 로봇청소기 주목도 높여
  토비는 인공지능(AI) 로봇청소기 ‘제트봇AI’를 소개하는 화면에 등장했다. 승 소장은 프레젠테이션 중 주머니에서 갤럭시Z플립을 꺼내 사람 없는 집안을 정신없이 어지럽히는 반려견 토비의 모습을 바라본다. 토비는 고양이를 쫓아다니며 과자와 시리얼을 쏟고, 인형을 물어뜯어 집안을 순식간에 난장판으로 만든다. 승 소장은 “이런, 또 말썽을 피우고 있군”이라며 미소 짓는다. 
 
이때 제트봇AI가 거실 바닥이 더러워진 사실을 스스로 알아채고, 작동을 시작한다. 아무리 작은 물체라도 정확히 감지하고 빈틈을 오가며 쓰레기를 치운다. 기존의 로봇청소기가 청소 도중 전선 케이블에 감겨 움직이지 못하거나 식탁 다리 사이를 오가지 못하는 수준에서 한 차원 업그레이드됐다.   
 
삼성전자는 제트봇AI에 딥러닝 기반의 사물인식 기술을 적용하고 라이다(LiDAR) 센서와 3차원(D) 센서를 탑재했다고 밝혔다. 딥러닝을 통해 100만 장 이상의 이미지를 미리 학습해 집안의 주요 장애물과 가전제품, 가구를 구별하고 미리 피한다. 양말이나 수건, 전선, 반려동물 배설물도 알아서 피해간다.  
...

기사 원문 : https://news.joins.com/article/23968825?cloc=dailymo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