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오기, 42년만에 자연에서 태어났다...2마리 부화 성공
중앙일보

중앙일보

30Subscrice


2008년 중국에서 들여와 증식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따오기가 한국에서 멸종된 지 42년 만에 자연에서 부화에 성공했다. 2008년 한중 정상회담을 통해 중국에서 총 4마리의 따오기를 들여와 경남 창녕에 있는 ‘우포따오기복원센터’(이하 따오기센터)에서 증식·복원을 한 뒤 2019년 5월과 지난해 5월 40마리씩 총 80마리를 자연에 방사했는데 첫 성과를 거둔 것이다.  
 
29일 창녕군에 따르면 2019년 방사한 40마리의 따오기 중 2016년생 동갑내기 부부가 낳은 알이 지난 26일과 28일 잇따라 부화에 성공했다. 이 부부는 총 3개의 알을 낳았으나 하나는 포란(알을 몸으로 덮어 부화) 과정에 파손됐다. 또 다른 2019년생 암컷과 2016년생 수컷 부부는 4개의 알을 낳았는데 이 중 2개는 포란 중에 있고, 나머지 2개는 파손된 상태다.
 
따오기는 원래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새였다. 논과 같은 습지에서 미꾸라지와 개구리 등 양서·파충류를 잡아먹었다. 그러나 생태계가 파괴되면서 개체 수가 줄었다. 1979년 비무장지대(DMZ)에서 마지막으로 관찰된 뒤 한국에서는 멸종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후 2008년부터 경남 창녕군 유어면 따오기센터가 종 복원 사업을 추진해왔다. 그해 한중 정상회담 당시 중국 후진타오 주석이 기증한 한 쌍과 2013년 시진핑 주석이 기증한 수컷 두 마리를 가지고 인공 또는 자연부화를 거쳐 현재까지 430여 마리가 태어났다.    
 
2017년까지는 인공부화로 따오기의 개체 수를 늘렸다. 따오기가 알을 낳으면 온도와 습도를 자동 조절하고 2시간마다 돌려주는 부화기에서 인공 부화(28일)한 뒤 계란 ...

기사 원문 : https://news.joins.com/article/24046791?cloc=dailymo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