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석 ‘라임 녹취록’…靑 행정관 명함 보이며 “이 분이 다 막아”
채널A 뉴스 [Channel A News]

채널A 뉴스 [Channel A News]

525Subscrice




옵티머스와 판박이인 라임 사태로 넘어가 보겠습니다.

방송인 김한석 씨는 라임펀드에 투자했다가 약 8억 원을 날렸습니다.

김 씨에게 펀드를 판매한 증권회사 센터장과의 대화를 녹음한 파일을 입수했습니다.

배후에 청와대 행정관이 있다며 안심시키는 대목이 나오는데, 허풍으로만 치부하기에 어려운 이유가 있습니다.

공태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라임 펀드에 8억 원 넘게 투자한 방송인 김한석 씨.

투자금 회수가 어려워졌다는 언론 기사 등이 나오자,

지난해 12월 펀드를 판매한 증권회사 장모 센터장과 만나 대책을 묻습니다.

이 때 장 센터장이 꺼내 보여준 건 청와대 경제정책비서관실 김모 행정관의 명함.

[장모 센터장]
"제가 명함 이거, 이거 형님한테만 드리는 거예요"

금융감독원 출신인 김 행정관이 거액을 움직이는 핵심 인물이라고도 했습니다.

[장모 센터장]
"여기가 키예요. 여기가 들어올 거예요. 여기가 14조를 움직여요."

[김한석 / 방송인]
"그런데 이거는 나랏돈인 거야, 아니면 이 사람 돈인 거야?"

[장모 센터장]
"아니죠. 그러니까 이 사람이 핵심키고. 다 막았어요. 이분이 다 막았어요."

장 씨가 김 행정관을 언급한 게 동요하는 투자자를 안심시킬 목적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김 행정관은 라임의 돈줄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게 뒷돈을 받고 금융감독원의 라임 관련 문건을 유출한 혐의로 징역 4년을 선고 받았습니다.

한편 라임 관계자에게 5천만 원을 받고,

금감원 국장에게 라임 조사계획을 묻고 선처를 요청한 브로커 엄모 씨에겐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이 선고됐습니다.

엄 씨는 금감원 방문 당시 현역 여당 의원의 정무특보라고 소개하고 명함을 건넨 사실 등이 확인돼
알선수재 혐의로 재판을 받아 왔습니다.

채널A 뉴스 공태현입니다.
[email protected]

영상편집 : 배시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