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분 만에 음압병실 '뚝딱'...병상부족 해결 실마리 찾았다 [영상]
중앙일보

중앙일보

12Subscrice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국내 확산 속도가 좀처럼 꺾이지 않는 상황에서, 코로나19 확진자를 신속하게 격리할 수 있는 시설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코로나19 환자를 위한 병상 부족을 당장 해결할 수 있는 실용적인 연구 성과라는 평가를 받는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7일 “이동형 음압병동(Mobile Clinic Module)을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음압병동은 병원 내부의 병원체가 외부로 퍼지지 않도록 차단하고 중증 감염병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특수 격리 병실이다. 병실 내부의 공기압을 낮추는 방식으로 공기가 항상 병실 안쪽으로만 흐르도록 설계해 바이러스로 오염된 병실 내부의 공기를 외부로 배출하지 않는다.
 

 ━
  KAIST, 중증 코로나19 환자용 병동 개발  
  남택진 KAIST 산업디자인학과 교수팀이 개발한 음압병동은 중증 환자 치료를 위한 병동을 비교적 신속하게 제작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는다. 병상 규모에 따라 제작 시간이 달라지지만 대략 1개월이면 8개 병상을 갖춘 소형 병동 1개를 세울 수 있다.
 
실제 KAIST는 서울 노원구 한국원자력의학원 내에 450㎡(가로 15m·세로 30m) 규모의 병동을 지난달 28일부터 시범 운영 중이다. 중환자 치료용 음암병실 4개를 포함해 업무공간, 탈의실, 의료장비 보관실 등을 갖췄다. 이 병동을 제작하는데 한 달도 안 걸렸다.
 
남택진 교수는 “병동 주문이 들어오면 주문 제작하는데 3~4주가 걸리고, 양산 모델이 갖춰지면 2주 안에 제조가 가능하다”며 “한국원자력의학원에 설치한 병동의 경우 병실 1개와 전실 1개를 조립하는데 15분, 전체 병동을 ...

기사 원문 : https://news.joins.com/article/23963920?cloc=dailymo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