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300mm 물폭탄"…전국에 태풍급 비바람
MBC News

MBC News

774Subscrice


◀ 앵커 ▶

지금 중부와 남부 지역에는 장맛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특히 내일까지 강원 영동을 중심으로 최대 300 밀리미터가 넘는 폭우가 예상 되는데, 단단히 대비 하셔야겠습니다.

정진욱 기자가 취재 했습니다.

◀ 리포트 ▶

오후들어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세차게 내리던 비는 퇴근길 무렵 중부지방까지 확대됐습니다.

이 장맛비는 오늘 밤부터 태풍급 비바람으로 돌변합니다.

충청과 남해안은 150mm 이상, 그 밖의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과 중부지역에도 100mm의 폭우가 쏟아지겠습니다.

늦은 밤부터는 강원 영동에 시간당 80mm, 최고 300mm 이상의 물폭탄이 예상되고 동해안에도 200mm 이상의 장대비가 쏟아지겠습니다.

[이경/기상청 예보분석관]
"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이 북서쪽에서 내려오는 건조한 공기의 지원을 받아 태풍급 저기압으로 발달하며…"

## 광고 ##바람도 강하겠습니다.

반시계 방향으로 도는 태풍급 저기압이 서에서 동으로 한반도를 관통하면서 해안가와 섬 지역에는 최대 순간 풍속 시속 70km이상, 간판이 날아가는 수준의 태풍급 강풍이 불겠습니다.

기상청은 폭우가 심야 시간대에 집중돼, 저지대 침수 피해나 산사태가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선별진료소와 같은 야외시설물은 강풍 피해를 입을 수 있습니다.

폭우는 내일 오전, 대부분 그치겠습니다.

서해상과 남해상은 최고 5m, 동해상에서는 최고 7m의 매우 높은 파도가 일기 때문에 해안가에서는 너울성 파도로 인한 안전사고에 대비해야합니다.

MBC뉴스 정진욱입니다.

(영상 편집: 김가람)